검색창
빠른무료상담신청

성함

연락처

[자세히]

"개인회생 채무자의 생계비 현실화 필요"

제목: "개인회생 채무자의 생계비 현실화 필요"


대법원이 최근 크게 늘어나고 있는 '하우스 푸어' 문제를 해결하는 방편으로 개인회생채무자들의 생계비 현실화를 검토하고 있어 주목된다. 법원 내 도산전문가로 꼽히는 정준영 부천지원장은 지난 18일 서초동 대법원에서 열린 '가계부채와 개인회생·파산제도의 합리적 운용에 관한 심포지엄'에서 개인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채무자들의 최저생계비를 대폭 올리고 주거비용도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지원장은 "과거에는 개인파산사건 비중이 컸지만, 갈수록 개인회생사건이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고 있는데, 이것은 완전히 파산에 이를 정도는 아니지만 경제여건의 악화로 단기적으로 채무를 감당하기 어려워하는 채무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적극적인 채무조정으로 채무자에게 갱생의 길을 열어준다면 가계경제 전반의 건전성을 의외로 쉽게 회복할 수 있다"면서 "개인도산절차를 운용하는 법원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법원에 접수된 개인회생사건은 201046000여 건, 201165000여 건, 지난해 9만여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반면 개인파산사건은 201084000여건에서 201169000여 건, 지난해 61000여 건으로 감소 추세다. 정 지원장은 하우스푸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선 개인회생채무자들의 생계비를 현실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보건복지부가 공표하는 최저생계비는 성별이나 연령, 지역별 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단일액으로 채무자 개개인의 특수한 사정을 반영하기 곤란하다""현행 개인회생 예규에 의하더라도 특별한 사정이 있으면 생계비를 적절히 증감할 수 있지만, 명확한 기준이 없어 재판부마다 혼선이 있고 추가 생계비 인정에 인색한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생계비를 현실화하는 차원에서 개인회생 예규상 생계비를 최저생활비의 150%에서 180~190%로 일괄 상향조정하거나 지역별 연립주택 평균 전세가격을 기준으로 주거비를 차등 계산한 뒤 현행 생계비 중 주거비로 책정된 금액과의 차액을 추가로 더해주는 방안을 제시했다.

대법원 관계자는 "이미 지난해 9월 열린 전국 회생·파산법관 포럼에서 생계비 실질화의 필요성에 대해 법관들의 공감대가 형성됐다""이번 심포지엄에서 논의된 사항을 종합해 상반기 중에 재판실무에 반영할 예정이고, 관련 예규 개정도 검토중"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전국 법원의 개인회생·파산 담당 법관과 법무부, 금융위원회, 신용회복위원회, 법률구조공단 등 유관기관과 주요 금융기관 관계자와 시민단체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출처: 법률신문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6-04-05

조회수704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